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연혁

 


 


 


2012. 05. 09

창립총회

박영주(함께사는세상 '희망공간' 사업단 대표) 대표 선출

 

2012. 06. 20

강릉단오제 <사회적 기업> 상품 홍보 판매 부스 운영
 

2012. 09. 01

지역특화사업 수행

지역맞춤형 모델 발굴을 위한 사회적경제 클러스터 조성

 

2012. 11. 01   

강릉에서 만나는 사회적 기업 이야기 발간

 


 


2013. 06. 09

강릉단오제 기간 <사회적 기업> 상품 홍보 판매 부스 운영
 

2013. 12. 17

강릉시사회적경제통합브랜드 <솔향 이야기> 출시 및 현판식 (단오풍정)

 


 

 

2014. 01. 27

2014 정기총회 개최

이경화(강릉단오문화협동조합 대표) 대표 선출

 

2014. 05. 01

강원도 비영리 민간단체 등록 (제2014-1-강원도-2호)
 

2014.

지역특화사업 수행

<강릉상단> 구성을 통한 오프라인 판촉 활동 시작

 



2015. 02. 01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 사업 운영

2018동계올림픽 ‘관광 상품 개발 디자이너’ 및 방과후 학교 ‘퀼트교육강사’ 양성
 

2015. 05. 07

2015년 정기총회 개최
 

2015. 06. 07

업종별 네트워크 구축운영 지원사업 운영

2018 평창동계올림픽 <지역문화 특성화 상품 개발> 네트워크 구축
 

2015. 07. 01

지역특화사업 수행

강릉시 <사회적경제상단> 활성화 및 맞춤형 아카데미 사업을 통한 사회적기업 육성 사업

2015. 08. 01

사무국 독립운영

사무국장 채용 및 사무국 독립 운영

 

2015. 08. 31

강원도 지역평생교육 활성화 사업

사회적경제조직분야 창업 및 운영기초 교육
 

2015. 09. 21

강릉시사회적경제한마당

추석맞이 사회적경제장터, 사회적경제영화제, 내부역량강화워크샵

 

2015.

지역축제참가운영팀 지원사업

강릉커피축제, 전국체육대회 등 참가

 

2015.

강릉시사회적경제네트워크 회원 확대

강릉신협, 한살림강원영동 등 협동조합 참여

강릉경실련, 강릉지역자활센터, 강릉시마을만들기지원센터 등 기관 참여

 


 

2016.

2016년도 정기 총회

강릉협동사회경제네트워크 조직명 변경

김재관(농업회사법인 들살림 유한회사 대표) 대표 선출

회원조직 확대(30개 단체 및 개인)

 

2016. 01.

사무실 이전

풀씨터 4층

(강원도 강릉시 성덕포남로188번길 22)

 

2016. 02.

위원회 구성 및 운영 (정책기획위원회, 교육위원회, 홍보위원회)

실무위원회

매월 1회 정기회

 

2016. 04.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사업 수행

퀼트&수보

12명 모집, 10명 수료, 8명 취,창업 목표

 

2016. 05.

지역별네트워크 구축 지원사업 수행

대표자 워크숍 및 사회적경제 실무아카데미 운영

 

2016. 05.

지역특화사업 수행

사회적경제 강릉상단 운영

공동브랜드 솔향이야기 고도화 사업

사회적금융 모델개발

청년문화플렛폼 구축 등

 

2016. 05. 18

강릉협동사회경제네트워크 대표자 워크숍

회원조직간 소통 및 정보교류

 

2016. 06.

2016년도 마음고리마켓 지역축제 참가 운영 사업 수행

강릉단오제, 프리마켓 등

사회적경제 홍보부스 운영

 

2016. 09.

지역의 청년문제 해소를 위한 청년정책 시범사업

강릉지역청년문화공동체 꿈꿔러! 터져라! 행복해라! 청춘아

강릉JOBS 프로젝트

 

2016. 12.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사회적경제 상호이용 협약

상호이용 및 상호협력 체계 구축

 


 

2017. 2.

2017년 정기총회

김미희 대표 선출


2017. 3.

지원국 설치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통합지원



 

'단체소개 > 단체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직도  (0) 2016.02.18
단체소개  (0) 2016.02.12
연혁  (0) 2016.01.26
홍보영상  (0) 2015.08.0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