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을협동조합] 2016 "강릉학생진로의 날" 소경

오늘(12월15일)부터  내일(12월 16일)까지 이을협동조합에서 주관하는 2016 강릉학생진로의 날 행사가 강릉원주대학교, 가톨릭관동대학교, 강원도립대학교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제 내린 첫눈 때문에 겨울 강릉다운 풍경이 대관령과 함께 장관을 이룹니다. 단지, 눈이 얼어서 길이 미끄럽다는 것은 함정입니다..^^;

 

 

3개 대학교 중 강릉원주대학교를 찾아가 진로의 날 행사 소경을 담아 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가는 길에 학생을 안전하게 이동시켜 준 버스들이 보입니다. 에듀버스를 이용해야 하지만, 요즘 에듀버스 이용하기가 하늘에 별따기라는 애기가 있을 정도로 배차 받기 어렵다고 합니다.

 

 

학교에 도착해 보니 1차 오티를 마친 학생들이 삼삼오오 짝을 이뤄서 본인이 희망하는 학과체험을 하기위해 잰 걸음으로 이동하고 있었습니다. 이미 학과체험을 마치고 온 학생들도 보이고, 학생 특유의 생기가 넘칩니다.

 

 

학과에서도 체험을 유치하기 위해서 곳곳에 안내문을 붙여 놓았고, 학생들도 여기 저기 다니면서 체험을 하느랴 분주했습니다. 여기도 경쟁이네요. 얼마전 라디오에서 현재 중2 학생들은 대학이 급격한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 이상 대학에 갈 걱정을 안해도 된다고 하네요.

 

 

 

길에서 만난 율곡중학교 학생은 아버지가 대학교와 함께 일을 하기 때문에 듣기에도 어렵운 세라믹신소재 공학과에 가서 학과체험을 하고 왔다고 합니다. "아버지"의 직업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는 학생도 대견하기도 했지만, 자녀의 진로에 부모가 영향을 줄수 있다는 것에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공대, 자연대, 생명과학대학, 치과대학과는 다르게 인문/사회과학대학은 눈 앞에 보이는 특별한 실험이나, 체험 거리가 없어서 인지, 1개 강의실에 단과대학에 속한 모든 학과가 공동으로 진로체험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사뭇 진지해 보이는 곳에 가서 살짝 엿들어 보니, 학과에서 배운 내용과 대학생활의 낭만이라고 하는 축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듣는 학생이나 말하는 학생이나, 왜 저리 진지한 건지 물어 보고 싶었습니다.

 

]

 

 

 

2차로, 옥계중학교에서 학생들이 왔습니다. OT가 진행되는 산학협력단 대회의실에서 김기홍 이을협동조합 대표님이 학생들에게 찬찬히 프로그램 해설과 건물에 대한 소개를 해주고 있는데, 역시 아이들의 집중력은 3분이네요.

 

 

 

 

 

김기홍 대표님이 학생들에게 "자연과학대학 갈 학생 손드세요"...."인문/사회과학대학 갈 학생 손드세요"..질문에 당당하게 손을 들고 자신이 갈 학과를 정학 학생은 1/5이고, 나머지는 아직 갈 곳을 결정하지 못했나 봅니다.

 

저 학생들이 지역사회의 관심을 받아 건강하게 성장을 하고, 지역사회는 저 학생들에게 미래를 보여줄수 있다면, 지금 처럼 심각한 청년 유출 문제를 고민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끝으로, 현장 직업인과의 만남이 열리는 인문대학을 찾았습니다. 대부분의 학생은 이미 다른 곳에서 학과체험을 하고 있는 탓인지 많은 학생을 볼수는 없었지만, 관심있게 보는 모습이 좋았습니다.

 

내일(12월 16일)까지 강릉원주대학교, 가톨릭관동대학교, 강원도립대학교에서 2016 강릉학생진로의 날 행사가 진행됩니다.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랍니다. (양극호 씀)

 

문의처 : 이을협동조합 033-644-201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